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

보도자료

신용보증기금, 올해 P-CBO 5.1조원 발행으로 채권시장 ‘숨통’

  • 작성자 김현정, 이재원
  • 등록일 2022.11.24

 — 기업의 유동성 지원과 채권시장 안정화 기여

 

 — 금리 우대 대상 확대 등 제도 개선으로 정책 효과 제고


 신용보증기금(이사장 최원목)은 11월 발행 3,526억원을 마지막으로, 올 한해 코로나19 피해기업 등에 총 5.1조원의 P-CBO를 발행했다고 밝혔다.


 신보는 당초 계획이던 5조원 대비 1천억원을 초과 발행해 채권시장 불안으로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의 필요 자금을 적극 지원했다. 총 지원금액 5.1조원 중 신규자금은 4.1조원, 기존 회사채 차환자금은 1조원이었으며, 1,780개사(대기업 14개, 중견기업 147개 및 중소기업 1,619개)에 대한 적시 유동성 지원으로 채권시장 안정화에 기여했다.


 또한, 최초 해외 발행을 통한 시장성 향상과 금리 우대 대상 확대 등 다양한 제도 개선을 통해, 국내 채권시장 변동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금융비용 부담 완화에도 앞장섰다.


 한편, 내년에도 채권시장 경색에 따른 기업의 자금난이 예상되는 만큼, 신보는 적극적인 P-CBO 발행을 통해 기업의 원활한 자금조달을 지원할 예정이다.


 신보 관계자는 “기업의 자금조달 수요를 최대한 반영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제도 개선방안을 모색하고 채권시장의 조속한 안정화를 위한 정부의 금융시장 대책에도 적극 협조해 나갈 계획이다”고 밝혔다.

첨부파일
  • 신용보증기금, 올해 P-CBO 5.1조원 발행으로 채권시장 숨통(2022.11.24).hwp

    첨부파일 다운로드 문서뷰어 다운로드 7회

메뉴 전체보기

닫기